12페이지

<표9> 지지후보 선택시 기준은 <표10> 개헌에 대한 생각은 전라도지역에서도 반기문 총장이 354%로 박원순 서울시장(323%)과 문재인 대표(169%)를 앞선 것 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차기 대선이 2년이나 남은 상황에서 나온 결과이기에 향후 대선후보 지지율 추이는 더 지켜 봐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헌 ‘동의’가 ‘반대’보다 많아 19대 국회 내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개헌과 관 련한 국민인식의 경우 개헌에 ‘동의한다’는 수치가 347%로 가장 많은 응답을 보였다 ‘동의하지 않는 다’ 237%보다 10%포인트 이상 높은 결과다 이는 개헌을 통한 정치구조의 개편 필요성에 공감하는 시민이 많아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<표10> 개헌론은 여야 현역 의원 2/3 이상이 찬성하고 있 는 것으로 확인됐다 19대 국회 초기부터 새누리당의 경우 김무성 대표 이재오·정두언·정병국 의원을 중심으로 제기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정의당 또한 대다수 의원이 개헌 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다만 박근혜 대통령 집권 초기인 상황에서 개헌논 의가 본격화될 경우 ‘조기 레임덕’ 현상이 우려됐 다 이에 따라 청와대 친박진영의 강한 반대에 부딪 쳐 개헌논의는 진전을 보지 못했다 그렇지만 대통령의 레임덕에 대한 우려가 적어지 는 2016년 4월 총선 이후 개헌논의가 다시 불붙을 가능성이 점쳐지는 대목이다 개헌에 대해 ‘모르겠다’는 응답도 286%에 달해 개 헌논의가 국민들의 피부에 와닿지 않고 있는 한계 를 드러냈다 따라서 향후 개헌논의를 좀 더 본격화 하기 위해서는 논의가 보다 개방적으로 전개돼야 하고 다양한 여론수렴 및 홍보작업이 필요할 것으 로 요구됐다 대통령제의 임기조정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‘현 행 5년단임제를 유지’하자는 응답이 453% ‘4년연 임·3년연임제’ 등 변화를 바라는 응답 481%와 팽 팽히 맞섰다<표7> 여야 신당이 설립된다면 지지하겠는가를 묻는 응 답엔 ‘지지하지 않는다’가 699%로 압도적이었다 10 국회뉴스

13페이지

‘지지한다’ 는 응답은 겨우 176%를 보였다 특이한 점은 야권신당은 그나마 101% 지지를 보인 반면 여권신당은 24% 지지에 불과했다 <표8> 국회의원 지지후보를 선택할 때 무엇을 먼저 보는 가를 묻는 질문엔 ‘도덕·청렴성’이 766%의 응답을 보였다 이어 경력·이력 141% 소속정당 85% 학 력은 08%순이었다 <표9> 새정치민주연합 ‘친노와 비노’ 새누리당 ‘친박과 비박’간의 계파싸움으로 19대 국회가 시끄러웠는 데 이의 책임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‘양쪽 다’ 라는 응답이 560%로 과반수를 넘었다 <표11> 주목할 점은 새정치민주연합의 ‘친노와 비노’간의 싸움과 새누리당의 ‘친박과 비박’간의 싸움을 바라 보는 미묘한 시각차를 보였다 새정치민주연합내 갈등의 책임 가운데 친노 책임 은 87%였고 비노 책임이라는 응답은 127%로 ‘비 노책임론’이 우세했다 반면 새누리당내 ‘친박과 비박’의 싸움에 대해선 친 박 책임이 185% 비박 책임은 78%로 ‘친박 책임 론’이 더 높은 응답을 보였다<표12> 사회적 혼란까지 야기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 해서는 무려 644%가 반대 의견을 보여 주목됐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은 182%로 낮게 나와 국 민여론이 정부의 국정화에 추진에 대해 분명한 ‘반 대입장’으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됐다 <표13> 60대의 경우도 국정화 반대에 503%가 응답해 찬 성 333%보다 우세했다 새누리당의 전통적인 지 지층에서조차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서는 반대 여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뉴스 “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” 644% <표11> 친노·비노 어느 쪽이 문제인가 <표12> 친박·비박 어느 쪽이 문제인가 <표13> 국정화에 대한 생각은 11

/ 368

이전 페이지
다음 페이지

탐 색